블로그 이미지
종교색이 짙지 않은 한에서 하나님의 이야기를 전해보기원한다
by ezerjina

NOTICE

CALENDAR

«   2019/07   »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      

TAG CLOUD

  • Total : 1,163
  • Today : 0  | Yesterday : 0

CATEGORY

분류 전체보기 (1)

RECENT ARTICLE

RECENT COMMENT

ARCHIVE
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아직 어렷을 때에는 모든것에 대해 문외한일 수 밖에


제가 사랑하는 happy라는 강아지입니다.
사진의 모습은 두달이 조금 지난 어느날 놀다가 지쳐 잠이 들었을때의 모습입니다.
아주 신나게 놀다가는 사진처럼 쭉 뻗어 잠이 들곤 하였습니다.
지금은 많이 커서 그때의 자는 모습은 더 이상 볼 수가 없습니다.
그래도 여전히 귀엽고 너무너무 사랑스럽습니다.
문외한이였던 한 가지는 그 시절에는 자기의 분비물을 먹는 다는것이였습니다.
물론 지금은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.
이성적인 판단력이 섯다는 것이겠지요.
우리는 삶 속에서 이성적인 판단력이 필요할 때가 참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.
물론 모든 사람들이 동의 할 수 있는 판단이 되어야 하겠지만 말입니다.

Trackback 0 And Comment 0